default_setNet1_2

한국에너지공단, 7개 민간단체와 재생에너지 확산 나서

기사승인 2021.04.16  21:20:25

공유
default_news_ad1
   
오송 레스팅플레이스에서 진행된 ‘2021년 재생에너지 지역확산을 위한 민간단체 협력사업 킥오프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사업 홍보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이 15일 오송 레스팅플레이스에서 ‘2021년 재생에너지 지역확산을 위한 민간단체 협력사업’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
올해 3년차에 접어든 재생에너지 민간단체 협력사업은 기초지자체 및 지역 민간네트워크를 활용해 지역주민의 재생에너지 수용성을 높이고 보급을 확산하기 위해 시작된 사업이다.
이 날 킥오프 회의에는 올해 3월 공모를 통해 최종 선정된 7개 민간단체와 공단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단체별 사업 계획을 공유하고, 동 사업의 배경과 목적에 대한 공감대 형성 및 공동 홍보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여 민간단체는 에코허브(서울), 전주에너지전환사회적협동조합(전북), 청주YWCA(충북), 안산환경재단(경기 안산시), 광주전남불교환경연대(광주), 제주도지속가능발전협의회(제주), 한국태양광산업협회(경기 여주시) 등 전국적으로 고루 포진하고 있다.
지난해 민간단체 협력사업은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에너지상담센터 개소, 에너지 카페 운영, 에너지 소외계층을 위한 태양광 보급사업, 사회적협동조합 창립 지원 등 지역과 상생하는 재생에너지 사업모델을 발굴해 재생에너지 수용성 확대에 기여한 바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여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지역 내 재생에너지 활동가 양성, 유휴부지 발굴, 온라인 공모전·캠페인 진행, 지역맞춤형 홍보콘텐츠 제작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방침이다.
특히 태양광 피해예방 및 재생에너지 설비 안전관리 홍보·교육 활동을 강화함으로써 태양광 보급 확대의 부작용을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영배 한국에너지공단 홍보실장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지역주민의 자발적 참여를 이끌어내고 재생에너지 시민성을 높일 수 있도록 민간단체 및 기초지자체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저작권자 © 전력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