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동서발전, 전사 ‘헌혈 릴레이’로 혈액난 극복 나서

기사승인 2021.04.08  11:03:21

공유
default_news_ad1

코로나19 영향에 혈액 공급 부족…전사 임직원 헌혈 참여 

   
한국동서발전 본사 직원이 사랑의 헌혈 릴레이에 동참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전국적으로 혈액 보유량이 부족한 상황에서 혈액난 극복을 위해 전사 ‘사랑의 헌혈 릴레이’를 시행하고 있다.
이번 헌혈 릴레이는 지난달 호남발전본부(3.15)를 시작으로 울산발전본부(3.18), 동해바이오발전본부(4.6), 본사(4.7) 순으로 동참했다.
오는 4월 당진발전본부(4.14), 일산발전본부(4.20)까지 참여해 전사 임직원이 생명 나눔을 실천할 예정이다.
동서발전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 발열 검사, 손 소독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헌혈 릴레이를 시행해 현재까지 임직원 90여 명이 자발적으로 헌혈에 동참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수혈이 필요한 환자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임직원들이 헌혈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줘 이웃들에게 큰 힘을 보탤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임직원들을 독려해 사랑의 헌혈 릴레이 문화를 확산하는데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임직원과 직원가족, 헌혈부족으로 공급이 필요한 환자들을 위해 2004년부터 꾸준히 전사 사랑의 헌혈 릴레이를 시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4,400여 명(누적)이 헌혈에 동참해 생명나눔을 실천했다.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저작권자 © 전력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