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원자력 발전 긍정 여론 상승 추세

기사승인 2021.01.24  11:54:26

공유
default_news_ad1

한수원 연례 국민여론 조사결과
‘원전 필요’ 65% ‘필요없다’ 15%
한무경 의원, “탈원전 반대 비등”

   
 

국민 10명 가운데 6명 이상이 원전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력발전에 대한 긍정여론도 상승하는 추세인 것으로 분석됐다.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받은 ‘2020년 기업이미지 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원자력발전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64.7%(매우 그렇다 30.3%, 그렇다 34.4%)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필요하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14.6%(전혀 그렇지 않다 4.5%, 그렇지 않다 10.1%)에 불과했다.
필요하다는 여론이 무려 4.4배 높게 나타났다.
연도별 추이를 살펴보면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2017년 56.5%, 2018년 58.9%, 2019년 63%, 2020년 64.7%로 꾸준히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필요하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2017년 18.5%, 2018년 17.3%, 2019년 15.2%, 2020년 14.6%로 부정적 인식이 지속 하락했다.
한무경 의원은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탈원전 정책을 강행하자 원자력발전이 필요하다는 여론은 커지고 불필요하다는 여론은 오히려 줄어든 것”이라고 분석했다.
원자력발전 안전성에 대한 인식도 비슷한 추이를 보였다.
원자력발전이 안전하지 않다는 응답은 2017년 38.1%였으나 2020년 24.1%로 나타나면서 3년 사이 안전성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14%나 감소했다.
연도별로는 2017년 38.1%, 2018년 33.6%, 2019년 30.4%, 2020년 24.1%를 기록했다.
원자력발전 비중 축소에 동의하는 여론 또한 2017년 49.7%에서 2020년 42.4%로 감소했다.
2017년 49.7%, 2018년 46.4%, 20’19년 43%, 20’20년 42.4%로 지속 감소 추세를 보였다.
오히려 비중을 확대해야 한다는 여론은 이와 반대로 증가했다.
한무경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강행할수록 원자력발전이 필요하다는 국민의 여론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미국 영국 프랑스 정부와 의회가 저탄소 정책을 위해 원전에 대한 투자를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며 “탄소중립의 실현을 위해서라도 원전은 반드시 필요하며 국민 여론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수원의 ‘2020년 기업이미지 조사’는 한수원에 대한 대국민 기업이미지 및 원자력발전에 대한 인식 등을 파악하고 진단해 전략적 홍보계획 수립에 참고자료로 활용하고자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고 있는 만 19세~59세 성인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95% 신뢰수준, 최대허용오차 ±2.35%p).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저작권자 © 전력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