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삼중수소 호도 말고 사실 명백히 밝혀야

기사승인 2021.01.22  21:56:39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원자력학회 성명서 발표
원자력 종사자 명예·자긍심 훼손 사과를
정치권은 편향된 주장에 매몰되지 말고
전문가 의견 존중해 균형 있게 판단해야

   
월성원전 전경(왼쪽부터 1호기)

한국원자력학회가 14일 “원자력종사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원자력학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정치권에서 월성 원전 삼중수소 문제를 정쟁화하고 사실을 왜곡해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하며 “사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히라”고 촉구했다.
논란은 최근 더불어민주당이 “월성원전에서 방사능 오염물질이 유출됐다”며 원전 안정성 문제를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발단이 된 사건은 2019년 4월 월성 원전 부지 내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된 사건이다.
이에 대해, 한국수력원자력은 “비정상적 방사능 누출은 없었으며, 월성 주민에 대한 건강상 영향은 미미하다”고 밝혔다. 원자력안전위원회도  2020년 1월 월성 원전의 기체 및 액체 방사성 물질 배출이 각각 기준치의 0.775%, 0.0995%에 불과하다는 것을 확인한 바 있다.
이낙연 대표는 11일 “방사성물질이 지하수에서 검출됐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적”이라며 “감사원이 1년 넘게 월성 1호기를 감사해 놓고 사상 초유의 방사능 누출을 확인 못한 감사결과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해 논란이 증폭됐다.
더욱이 “7년 전부터 제기된 삼중수소 유출 의혹이 왜 규명되지 못했는지, 누군가의 은폐가 있었는지, 세간의 의심대로 원전 마피아와 결탁이 있었는지 등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원자력학회는 “감사원은 월성 1호기 경제성 조작을 감사한 것”이라며 “ 감사보고서에서도 안전성은 감사대상에서 배제했음을 분명히 밝혔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직 총리이며 집권당 대표의 이러한 발언은 문제의 핵심을 다른 곳으로 돌려, 월성 1호기 감사결과를 흠집 내어 조기폐쇄를 정당화하고, 현재 진행 중인 검찰 수사를 물타기하려는 정치적 의도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특히 “‘원전 마피아의 결탁이 있었나 밝혀야 한다’는 이 대표의 발언은 원자력계를 범죄 집단과 동일시하는 망언”이라고 규정하고 이 대표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에너지자립’을 위해 60여 년간 헌신해 세계 최고의 원자력 기술을 확보하고, 탈원전 정책으로 극도로 사기가 저하된 상황에서도 인내하며 친환경 전력의 안정적 공급에 헌신하고 있는 수십만 원자력 종사자들의 명예와 자긍심을 짓밟는 모독적 발언이라는 것이다. 
학회는 정치권에 왜곡된 정보를 바탕으로 국민을 공포와 혼란에 몰아놓는 제반 행위를 중단할 것과 함께 균형된 시각을 갖고 합리적으로 판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그러면서 “월성 삼중수소 의혹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원전 운영을 감독하는 산업부, 안전을 감시하는 원안회,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 등 국가시스템을 활용해 무엇이 사실이고 괴담인지를 명명백백하게 밝히라”고 주문했다.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저작권자 © 전력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