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수력원자력, 1천억 투자 포항에 연료전지 건설

기사승인 2021.01.20  17:24:39

공유
default_news_ad1

경북도·포항시 등과 ‘사업 MOU’ 체결
2013년 내 포항 블루밸리 산단에 준공

   
정재훈 한수원 사장(오른쪽 세번째) 등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약 약 1,000억원을 들여 포항에 연료전지발전소를 짓는다.
한수원은 ‘한국판 뉴딜’정책에 발맞춰 20일 포항시청에서 경북도, 포항시, 영남에너지서비스, 포항테크노파크와 ‘포항연료전지발전 자체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포항연료전지발전사업은 한수원이 사업비 전액 투자하는 자체사업으로 포항 블루밸리 산단 내에 2023년까지 건설하게 된다.
이는 경북도 ‘수소연료전지 발전클러스터 구축사업’의 하나로 추진됐다.
발전소 유지·보수(O&M)기술 개발 및 도내 대학 인력양성 프로그램 활성화 등과 연계해 산·학·연 협력을 통한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업에서 경북도와 포항시는 클러스터 조성, 사업의 인·허가 및 주민협력을 위한 행정지원, 한수원은 수소연료발전소 건설·운영 및 유지·보수(O&M) 기술 국산화, 영남에너지서비스는 안정적인 도시가스 공급, 그리고 포항테크노파크는 O&M 기술 확보 및 인력양성을 위한 연구 인력과 장비를 지원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포항연료전지발전사업을 통해 지역사회 발전을 견인하는 것은 물론, 경북 동해안이 세계적인 수소연료전지 산업 메카로 도약하는 밑거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료전지발전은 연소가 아닌 화학반응을 이용한 발전방식으로 주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미비해 친환경·미래 발전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이번 사업은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동시에 전력사용이 많은 산업단지에 연료전지 발전소를 보급함으로써 국가 에너지 효율에 기여한다는 장점도 있다.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저작권자 © 전력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