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최규하 한국전기연구원 원장, 영예의 ‘홍조근정훈장’ 수훈

기사승인 2020.09.29  16:44:52

공유
default_news_ad1

- 40년 재직 건국대 교수 정년퇴임 맞아 전기공학 발전·헌신적 교육활동 공로 인정

   
한국전기연구원 최규하 원장(왼쪽)이 건국대 전영재 총장(오른쪽)으로부터 홍조근정훈장을 전달받고 있다.

최규하 한국전기연구원(KERI) 원장이 28일 건국대학교 교수 정년퇴임을 맞아 전기공학 분야에서의 탁월한 연구활동과 헌신적인 교육활동으로 국가와 대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영예의 ‘홍조근정훈장’을 받았다.
훈장 수여식은 28일 열린 ‘건국대학교 교수 정년퇴임식 및 명예교수 추대식’과 함께 진행됐다.
홍조근정훈장은 공무원 및 사립학교 직원 중 직무에 충실하고 공적이 뚜렷한 사람에게 수여되며, 교수의 경우 38년 이상을 재직해야 받을 수 있는 훈장이다.
최규하 원장은 부산 출신으로 부산고를 거쳐, 서울대학교 전기공학과에서 학사부터 박사까지 학위를 취득했다.
1980년부터는 건국대학교 전기공학과 교수로서 40년 동안 5천여명의 학생들을 지도하며 전기기술 분야 후학 양성에 힘썼고, 400여편의 연구논문 및 연구실적과 교내외 교육 및 연구 관련 30여건의 수상 등을 통해 전기공학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
또한 대학 내 연구처장/교무처장/부총장 등 학내 주요 보직을 두루 역임하며, 대학의 체계적인 조직 운영 및 제도 개선에도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밖에도 전력전자학회 제10대 회장(현 명예회장),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안전전문위원회 위원장, 산업기술연구회 기획평가위원 등으로 활동하며 전력전자 분야 학술 발전과 에너지 안전 분야 제도 개선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현재는 한국전기연구원의 제13대 원장직(2018.04~2021.04)을 맡아 ‘국민과 함께 미래를 선도하는 Glocal(Global+Local) KERI’ 기조 아래, 전기가 중심이 되는 '전기화(電氣化, Electrification)'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첨단기술 개발에 힘쓰고 있다.
한편 최 원장은 이번 건국대학교 정년퇴임 및 홍조근정훈장 수훈과 더불어 ‘명예교수’에도 추대됐다.
명예교수는 퇴임 이후에도 전공분야 및 대학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 나간다.
최규하 원장은 “40년 전 첫 강의를 시작한 것이 어제의 기억처럼 생생한데 시간이 벌써 이렇게 흘렀다는 사실에 감회가 새롭다”고 밝히며 “홍조근정훈장을 받을 수 있도록 그동안 많은 것을 베풀어 주신 건국대 유자은 이사장님과 전영재 총장님, 최정후 학장님을 비롯한 많은 선후배 및 동료,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전기공학의 발전과 후학 양성을 위해 소명감을 갖고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저작권자 © 전력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