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수원 한울본부, 해수담수화설비 국내 원전 최초 준공

기사승인 2020.09.25  12:31:59

공유
default_news_ad1

일일 용수 생산량 최대 1만 톤 
용수 안정화로 원전안전성 향상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가 국내 원전으로는 최초로 해수담수화설비를 갖췄다.
한울원자력본부는 23일 해수담수화설비 준공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사진>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사내행사로 간소하게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노희철 중앙노조위원장, 이종호 본부장, 시공사 및 한수원 직원 등이 참석했다.
이 설비는 2018년 6월에 착공해 올해 8월 말 완공됐다.
역삼투압방식을 이용한 이 해수담수화설비는 용수 일일 생산량 최대 1만톤 규모로 건설됐다.
이는 한울본부 일일 전체 소비량인 5,000톤의 2배 규모이다.
더불어 종합성능시험을 통해 적정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이 입증됐고, 수질 또한 외부공인기관 검사를 통해 총 21가지 항목에서 적합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역삼투압방식은 역삼투막 모듈을 이용해 물은 통과하지만 해수의 염분 등은 통과하지 못하게 하는 여과법이다.
한울본부는 이번 해수담수화설비 준공으로 기존 저수지인 북면 대수호에만 의존하던 공업용수를 공급원 다양화를 통해 안정적으로 공급하면서 가뭄 등 갈수록 극심해지는 자연재해로 인한 용수난에도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게 되었다.
정재훈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해수담수화설비 건설에서 쌓은 경험과 운전 노하우 축적을 통해 원전을 더욱더 안전하게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한울본부는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원전안전운영을 위해 있는 힘껏 노력키로 했다.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저작권자 © 전력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