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기연구원, 국가지정 전기소재·부품 기술자립 전진기지 구축

기사승인 2020.09.24  11:30:29

공유
default_news_ad1

이차전지·나노기술 분야에서 국가연구실·국가연구협의체 동시 지정

   
KERI 국가연구실 및 국가연구협의체 지정 현판식(왼쪽부터 이건웅 전기재료연구보부장, 최규하 원장, 이상민 차세대전지연구센터장)

한국전기연구원(KERI, 원장 최규하) 전기재료연구본부가 이차전지와 나노기술 분야에서 각각 국가연구실(N-Lab)과 국가연구협의체(N-Team)로 지정돼 23일 현판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KERI 최규하 원장, 유동욱 부원장, 이건웅 전기재료연구본부장을 비롯한 주요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자립역량 강화를 위해 정부가 지정하는 국가연구인프라(3N)은 ▲핵심소재의 신속한 연구개발을 수행하는 국가연구실(N-Lab) ▲ 기술의 성능 및 효과를 시험하는 테스트베드인 국가연구시설(N-Facility) ▲산학연과 연계해 현장 기술지원 및 기술개발 방향을 제시하는 국가연구협의체(N-Team)로 구성된다.
국내유일 전기전문 연구기관인 KERI는 세계최고 수준에 근접한 연구역량 및 인프라, 다수의 특허·기술이전·산업지원 실적과 경험을 인정받아 국가연구실과 국가연구협의체에 동시에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국가연구실로 지정된 ‘KERI 이차전지 기능소재연구실’은 25년 이상 축적해 온 에너지저장 부품·소재 기술 개발역량, 다수의 특허 실적, 그리고 산업체와의 다양한 협업 경험을 바탕으로, 미래 핵심 분야로 손꼽히는 미래 자율주행 전기차 및 전력저장시스템(ESS) 등의 분야에 활용될 대용량 고신뢰 전지 소재 기술을 집중 개발한다.
전지 분야에서 출연연 최고수준의 연구개발 역량 및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KERI는 이번에 지정된 ‘이차전지 기능소재연구실’을 국내 전지 분야에서의 기술독립을 실현하는 대표 연구실로 성장시킨다는 목표다.
국가연구협의체로 지정된 ‘KERI 전기기능 소재부품 협의체’는 지난해 국가연구실로 선정된 ‘탄소나노소재 전극 연구실’을 주축으로, 전기 기능(전도성, 절연성)에 특화된 산학연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국내 산업계에 주요 기술의 자문·지원·이전을 추진한다.
특히 2023년까지 KERI 창원본원 내에 ‘e·나노소재 화학/습식공정 플랫폼’을 구축하여 원천기술 및 상용화 기술 개발부터 기업지원과 실증·양산 테스트베드까지 이어지는 원스톱(One-Stop)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KERI 최규하 원장은 “우리 연구원은 창원 강소특구를 통한 제조업 혁신, 밀양 나노산단 협력, 김해 의료기기 기술개발 지원 등 지역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발전을 위한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전하며 “이번 국가연구실 및 국가연구협의체 동시 지정을 발판으로, 그동안 해외 의존도가 높았던 이차전지 및 나노기술 분야에서의 기술독립을 실현해 국가 경쟁력 제고에 크게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KERI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전기전문 정부출연연구기관이다.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저작권자 © 전력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