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훈련을 실전처럼” 한전, 여름철 전력수급 비상훈련

기사승인 2020.07.29  12:02:25

공유
default_news_ad1

  급격한 예비력 하락 상황 대비한 단계별 대응능력 점검

   
김동섭 사업총괄부사장(오른쪽 첫 번째) 등 임원진들이 훈련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한국전력이 28일 오후 4시 전남 나주 본사 재난상황실에서 전력수급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 ‘전력수급 비상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은 이상고온 지속으로 전력수요가 높은 상황에서, 발전기의 불시고장으로 인해 예비력이 250만kW 미만으로 급격히 떨어지는 비상상황을 가정해, 전력수급 대응체계를 면밀하게 점검했다.
훈련 시나리오에 따라 오후 4시 전력예비력이 400만kW 이하로 떨어지는 상황을 가정해 전력수급비상 ‘관심’ 단계가 발령되면 재난상황실 직원들은 ▲사업소와 핫라인 운영 ▲SMS·팩스 등 가용 통신수단을 활용해 전력수급상황을 방송사에 통지 ▲회사 소셜미디어와 홈페이지에 실시간으로 공지 ▲전력거래소 등 유관기관과의 신속한 협조체계를 유지했다.
동시에 고객 건물에 설치된 냉난방기기의 원격제어 시스템을 통해 전력수요를 감축시키는 등 조치를 시행했다.
오후 4시 20분 전력예비력이 250만kW미만으로 떨어지는 ‘경계단계’가 발령되고, 긴급절전 약정고객(165호, 895,000kW)의 수요조정 등의 조치사항을 시행해 예비력을 확보했다.
이후, 비상시 조치사항 이행에 따른 수요 감소 및 발전기 이상 등에 따른 예비력의 변동을 가정해, 대용량고객 절전 협조 등 단계별 대응조치를 차례로 시행하고, 오후 4시 50분에 상황이 종료됐다.
김동섭 사업총괄부사장은 이날 훈련에 참가한 직원들에게 “안정적 전력수급은 한전의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업무이며, 공급설비 이상이나 기온변동에 따른 폭염은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전력수급대책기간이 끝나는 9월까지는 전력수급에 문제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력수급 비상훈련 상황실 전경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저작권자 © 전력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