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울본부,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방류로 ‘황금어장’ 조성

기사승인 2020.06.05  19:54:05

공유
default_news_ad1
   
 

강도다리 치어 3만 미·전복치패 2만 미, 울진 북면 석호항에 방류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는 4일경북 울진군 북면 석호항에서 지역 어업인을 초청해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방류행사’를 가졌다.<사진>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전년 대비 규모를 축소하고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행사 참석자들은 선박에 승선해 월성원자력본부 온배수로 양식한 강도다리 치어 3만 미를 석호항 주변 해역에 직접 방류했다.
전복치패 2만 미는 북면 및 나곡 어촌계에서 주변 해역 암반에 부착할 예정이다.
이종호 본부장은 인사말을 통해 “어패류 방류사업으로 원전 온배수의 유용성과 청정성을 널리 알리는 한편, 방류된 치어와 치패가 무럭무럭 자라서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어촌계 어민들의 소득 증진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울본부는 지난 1999년부터 매년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방류사업을 시행해 금년까지 강도다리 및 전복 등 치어와 치패 총 246만 미를 인근 어촌계에 방류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북면 석호항에서 강도다리 치어를 방류하는 이종호 본부장(왼쪽에서 세 번째)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저작권자 © 전력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