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부발전 사내벤처, 축산 악취저감·축분 퇴비 자원화 시연

기사승인 2020.01.15  15:03:39

공유
default_news_ad1
   
서부발전 사내벤처 관계자가 서산시 음암면 축협센터에서 ‘WP-녹스다운’을 이용한 암모니아 등 악취저감 및 축분퇴비 자원화 시연회를 진행하고 있다.

악취로 인한 주민갈등 해소, 미세먼지 저감, 퇴비부숙도 개선 기여 

한국서부발전 사내벤처 ㈜셀바이오는 14일 서산축협센터에서 지역 축산관계자 및 서산·태안 관련 공무원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천연 휴믹물질(생태환경복원물질)과 바이오기술로 제조한 친환경 악취저감제 ‘WP-녹스다운’을 이용한 축분퇴비 자원화 시연회를 개최했다.
㈜셀바이오가 개최한 이날 시연회는, 축사 내 가축 분뇨에서 발생되는 암모니아 등의 악취 저감, 퇴비장 내 환경 및 퇴비 부숙도(유기물 분해로 안정화된 상태) 개선 등 ‘WP-녹스다운’ 제품의 주요 기능과 효과를 참석자들이 직접 체험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셀바이오 측의 설명에 따르면, 대기 중에서 발생되는 2차 생성 미세먼지의 30%가 암모니아로 인해 만들어지며, 암모니아의 70% 이상이 가축의 분뇨나 이를 활용한 비료에서 배출된다.
이 암모니아는 악취를 유발할 뿐 아니라 미세먼지 생성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지만 실질적인 저감대책은 미미한 상황이었다.
이날 시연회에서는 액상으로 포집된 암모니아 가스에 ‘WP-녹스다운’을 살포한 후 가스검지관법으로 93%의 저감률을 1차로 확인했다.
그 외에도 축산농가에서 가져온 다양한 축분(우분, 돈분, 돈뇨, 계분 등)을 시료로 해 축산 악취의 감소를 살펴본 결과 85% 감소됐음을 암모니아 계측장비와 관능검사를 통해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
㈜셀바이오 측에서는 결과발표와 함께 ‘WP-녹스다운’ 제품에 포함된 천연 휴믹물질이 토양을 개량하는 효과도 갖고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날 시연회에 참석한 축산관계자는 관능검사를 통해 축산분뇨에서 악취가 거의 없을 정도로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서산축협조합 최기중 조합장은 “축산시설 내 암모니아 등 악취 저감을 통해 고품질 축산제품을 생산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퇴비가 자원화되는 효과도 갖고 있는 만큼, 제품 활용이 활성화돼 농민과 축산인이 상생 협력하는 초석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과 ㈜셀바이오는 민·관 협력방안을 도출해, 그 동안 축산악취로 인한 주민들 간의 갈등을 해소하고 농·축산업에서 발생하는 암모니아로 인한 2차 미세먼지를 저감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친환경제품 연구개발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용어 해설>
휴믹물질 : 토양 내 유기물이 긴 세월동안의 지열과 압력을 거쳐 생성된 천연식물 유래 추출물로서, 생리활성촉진 및 생태환경복원 기능을 갖고 있다
퇴비부숙도 : 가축분뇨가 미생물 등에 의해 발효된 유기물이 분해과정을 거쳐 안정화된 상태를 지칭한다.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저작권자 © 전력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