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일렉트릭, 중동서 280억원 규모 변압기 수주

기사승인 2019.10.22  12:49:1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우디 아람코 가스플랜트에 230kV 24대 공급 계약 체결
초고압 변압기·GIS 부문 국내 유일 아람코 벤더 인증 보유
유가상승에 중동 시장 회복 본격화…사우디 추가 수주 기대

   
현대일렉트릭이 제작한 전력변압기 사진

현대일렉트릭이 중동발 수주 회복의 기대감을 높였다.
현대일렉트릭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기업인 아람코(Aramco)와 '하위야 가스플랜트(HUGRS, Hawiyah Unayzah Gas Reservoir Storage Project)'에 납품되는 280억원 규모 전력변압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사우디 동부 우나이자(Unayzah) 지역에 위치한 하위야 가스플랜트에 가스중앙처리시설을 추가 확충하는 공사다.
현대일렉트릭은 2021년 7월까지 230kV 전력변압기 24대를 순차적으로 공급한다.
이번 사우디 아람코 공사 수주는 현대일렉트릭의 기술경쟁력을 입증 받았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제품 안정성을 최우선으로 하는 아람코는 까다로운 기술사양을 충족한 소수의 승인업체(Approved vendor)만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제한을 두고 있다.
현대일렉트릭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아람코의 초고압 변압기와 가스절연개폐장치(GIS) 승인업체 자격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유가 회복에 힘입어 사우디 전력인프라 투자도 점진적으로 재개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러한 시황에 힘입어 현대일렉트릭은 아람코가 추진하고 있는 초대형 플랜트 공사인 '마르잔(Marjan) 프로젝트'의 기자재 수주를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올해 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르잔(Marjan) 프로젝트는 사우디 동부 걸프만에 위치한 마르잔 해상 유전의 원유 및 가스 생산량을 증산하기 위한 공사로, 아람코는 이를 위해 지난 7월 총 180억 달러 규모, 34개의 EPC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사우디 정부의 '비전 2030' 정책에 따라 기존 석유 산업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인프라 투자가 확대되고 있는 추세"라며, "차별화된 제품경쟁력을 바탕으로 발전플랜트 뿐만 아니라 화공, 수처리 플랜트 등 사우디 내 참여 시장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저작권자 © 전력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