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기안전공사, 전기재해 사고피해 아동에 의료비 지원

기사승인 2019.10.18  20:49:33

공유
default_news_ad1

‘미리야 힘내’ 사회공헌 사업...감전·화상 피해 어린이 10명에게 수술비 등 후원

   
전기재해 피해가족 대표와 기념촬영-송호기 부사장(오른쪽 첫번째), 박두준 아이들과미래재단 상임이사(왼쪽 첫번째)

한국전기안전공사가 18일, 전북혁신도시 본사에서 전기·화상  사고 어린이들을 초청, 의료비 지원 전달식을 가졌다.<사진>
‘미리야 힘내’라는 이름으로 올 해 처음 시행하는 이 사업은, 어린이 전기안전 사고의 예방부터 치료까지 공사가 역할을 다하고자 기획한 사업이다.
 ‘미리’는 전기사고를 미리미리 점검해 예방하자는 의미로,‘미어캣’을 의인화한 공사의 마스코트 이름이다.
지난 10월 초, 전기기기 사용 중 감전·화상 사고를 당한 아이들의 사연을‘아이들과 미래재단’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받고, 그 중 10명을 선정했다. 
피해 정도를 고려해 한 사람당 최대 200만원의 의료비를 후원 할 예정이다.
이날, 전달식에 참석한 한 가족은 “공사에서 이런 자리를 마련해주어 감사하다”며,“앞으로 전기사고의 위험성과 전기안전의 소중함을 주위에 널리 알리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행사를 마련한 송호기 부사장은“전기사고 피해를 입은 아이들의 빠른 회복을 바란다”며,“앞으로도 국민 안전을 지키는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일에 더욱 힘써나가겠다”고 말했다.
공사는 가족 여행을 통해 심리적 회복에 도움이 되도록, 전북 여행 상품권도 함께 전달했다.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저작권자 © 전력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