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동서발전, 아세안국가 환경개선·온실가스 감축 추진

기사승인 2019.10.17  00:27:18

공유
default_news_ad1

하나티이씨와 폐기물시설 환경 개선·기후변화 대응 MOU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오른쪽)과 정균 하나티이씨 대표가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이 아세안국가의 환경개선과 온실가스 감축을 추진한다.
동서발전은 16일 인스파이어 비즈니스센터(서울 용산구)에서 ㈜하나티이씨와 ‘아세안국가 폐기물시설 환경개선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아세안국가의 하나인 미얀마 폐기물 매립시설 환경을 개선하고 쓰레기 매립 시에 배출되는 메탄(CH4)가스를 포집, 소각 및 전기생산에 활용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메탄(CH4)가스는 지구온난화지수(Global Warming Potential)가 이산화탄소(CO2) 보다 21배 높은 온실가스의 일종이다.
동서발전은 온실가스 감축사업의 타당성 조사와 사업화 지원으로 탄소배출권을 확보함과 동시에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다.
하나티이씨는 바이오가스를 처리하는 포집, 소각 및 가스발전기술을 활용해 온실가스 감축관련 해외사업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간다.
이날 협약으로 동서발전은 아세안국가의 폐기물시설 인근주민의 생활환경을 개선함으로써 폐기물매립시설 화재로 인한 인명사고 방지와 호흡기질환을 예방할 수 있어 주민들의 정주여건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기여하는 동시에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국내에서의 친환경발전 노력과 함께 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도 지속적으로 발굴 추진해 나가고 대중소기업이 협력해 해외진출과 일자리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2018년부터 지역 중소기업 78곳에 고효율 공기압축기 도입 외부감축사업을 지원해 10년간 6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국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24년까지 아프리카 가나 지역 50만 가구를 대상으로 125억원 규모의 고효율 쿡스토브 보급 사업을 통해 약 70만톤의 온실가스 감축을 추진하고 있다.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저작권자 © 전력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