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고리원자력본부, 태풍 ‘타파’ 피해마을 복구지원

기사승인 2019.09.28  10:22:12

공유
default_news_ad1
   
고리원자력본부 봉사대와 직원들이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농가를 찾아 비바람에 쓰러진 농작물을 일으켜 세워 묶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이인호)는 태풍 ‘타파’ 피해를 입은 발전소 인근 마을에 대한 복구 작업을 펼쳤다.
고리원자력본부 자체조사에 따르면 기장군 장안읍에 위치한 길천, 월내, 임랑 등 11개 마을과 일광면 상곡, 온정 등 5개 마을, 울주군 서생지역 나사, 신암 등 9개 마을이 이번 태풍으로 인해 도로침수, 토사유실, 농작물 낙과 등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고리봉사대와 직원 60여명은 25일과 26일 양일에 걸쳐 태풍 ‘타파’로 인해 피해를 입은 발전소 인근 농가를 찾아 비바람에 쓰러진 농작물들을 일으켜 세워 묶고, 침수된 주택청소와 해양쓰레기를 치우는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인호 고리원자력본부장은 “짧은 시간 덮친 태풍이었지만, 부산, 울산지역에 예상보다 큰 피해를 남겨 안타깝다”며, “피해가 완전히 복구될 때까지 가용 인력과 장비는 물론, 물품지원을 통해 시민들이 신속히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전력경제 epetimes@epetimes.com

<저작권자 © 전력경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